[보도자료]지놈앤컴퍼니, 청약 경쟁률 1175.10대 1…증거금 9조 4008억원 몰려

– 지난 7~8일 진행된 수요예측서 1,163:1의 높은 경쟁률 기록… ‘23일 코스닥 상장이후 기대감 높여

– 유전체기술을 기반으로 한 글로벌 면역항암제 선도기업마이크로바이옴 면역항암제, 신규타깃 면역관문억제제 등 모든 파이프라인 ‘First-in-Class’ 목표

 

[2020.12.15.] 글로벌 면역항암제 선도기업 지놈앤컴퍼니(314130, 대표: 배지수∙박한수)의 공모주 청약이 1,175.10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주간사 한국투자증권은 일반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14일과 15일 양일간 청약을 받은 결과 총 공모주식수의 20%400,000주에 대해 470,040,270주의 청약이 접수됐으며, 청약 증거금 약 94,008억원이 몰렸다고 밝혔다.

 지놈앤컴퍼니는 이에 앞서 지난 7일과 8일 총 공모 물량 2,000,000주의 72.5%1,450,000주에 대해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하고, 공모가를 희망 범위(36,000~40,000)의 상단인 40,000원으로 확정했다. 당시 총 1,482개 기관이 참여해 1,163.49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1,455(98.1%) 기관이 밴드 상단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집계됐다.

회사는 수요예측의 흥행을 일반 투자자 청약까지 이어가며, 상장 이후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지놈앤컴퍼니는 오는 23일 코스닥 시장에 이전상장을 앞두고 있다. 상장 후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약 5,275억원 규모다. 150,000(7.5%)는 우리사주조합에 우선 배정됐다.

 이번 공모를 통해 지놈앤컴퍼니는 공모가 기준 총 800억원을 조달한다. 회사는 이 공모 자금을 바탕으로 △각 파이프라인의 경쟁력 강화우수 연구진 및 연구시설의 확보혁신 신사업 발굴 및 추진해외 시장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주력 파이프라인인 마이크로바이옴 면역항암제 및 신규타깃 면역관문억제제 임상 개발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이외에도 마이크로바이옴 기술 기반의 기능성 화장품(코스메슈티컬) 및 위탁개발생산(CDMO) 분야로도 사업 모델을 다각화해 균형 잡힌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연구개발부터 생산까지 가능한 글로벌 제약 바이오 헬스케어 그룹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배지수 지놈앤컴퍼니 대표는 회사의 잠재력과 성장성을 믿고 청약에 관심을 보내주신 모든 투자자 분들께 감사드린다, “상장 이후 연구개발 경쟁력 강화 및 공격적인 글로벌 시장 확대를 통해 면역항암제 시장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5 9월 설립된 지놈앤컴퍼니는 항체연구와 유전체기술을 바탕으로 마이크로바이옴을 활용한 면역항암 중심의 의약품 및 컨슈머 제품 연구개발 회사다. △면역항암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GEN-001’ △뇌질환(자폐증)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SB-121’ △피부질환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GEN-501’ △고형암 타깃 신규 면역관문억제제 ‘GENA-104, GENA-105’ 등 회사가 보유한 모든 파이프라인을 First-in-Class 혁신신약을 목표로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 # #

▶지놈앤컴퍼니 소개

지놈앤컴퍼니(Genome&Company)2015년 설립 이후 마이크로바이옴 면역항암제 글로벌 리더로서 면역항암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및 신규 타깃 면역관문억제제 등 면역항암제 분야 차세대 혁신 신약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올해 8월 미국 바이오테크 싸이오토의 인수로 뇌질환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로의 글로벌 신규 파이프라인을 확충하는 등 연구 개발에서 생산까지 가능한 글로벌 마이크로바이옴 헬스케어 그룹으로의 도약을 위해 선도적으로 시장에 도전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