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지놈앤컴퍼니, 머크·화이자와 임상시험 추진

아시아 지역 마이크로바이옴 회사 중 최초로 항암제 임상시험 진행…”공동 사업화 모색”

[머니투데이 김도윤 기자] 마이크로바이옴 개발 회사 지놈앤컴퍼니는 글로벌 제약회사 머크, 화이자와 ‘임상시험 협력 및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아시아 지역 마이크로바이옴 회사 중 항암 마이크로바이옴의 임상 개발 추진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지놈앤컴퍼니는 여러 암 환자를 대상으로 면역항암제 ‘GEN-001’과 머크·화이자가 보유한 면역항암제 ‘바벤시오’의 병행 치료를 통한 안정성 및 내약성, 생물학적·의학적 활성을 평가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 미국에서 임상시험을 시행할 계획이다. 지놈앤컴퍼니가 임상시험의 모든 과정을 총괄하며, 머크와 화이자는 병용 임상에 투입하는 약물을 무상으로 공급한다. 머크와 화이자는 임상 운영에 대한 자문 제공 등 임상시험에 대해 전반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지놈앤컴퍼니와 머크, 화이자는 임상시험이 끝난 뒤 라이선싱 협의를 거쳐 공동 사업화를 모색할 계획이다.

기사 전문보기

No comments
LIST

    댓글은 닫혔습니다.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