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지놈앤컴퍼니, 면역항암제 신규타깃 원천특허 등록

– 자체 신약개발플랫폼 지노클(GNOCLE™)로 발굴한 다수의 신규타깃 중 ‘최초’… 향후 지적재산권 수익 ‘기대’

– “마이크로바이옴 면역항암제 이외에도 다수 신규타깃 기반 면역항암제 분야에서도 두각 나타낼 것”

 

[2021.02.08.] 글로벌 면역항암제 선도기업 지놈앤컴퍼니(314130, 대표: 배지수∙박한수)가 국내 특허청에 신규타깃 2건에 대한 원천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해당특허는 지놈앤컴퍼니가 자체 발굴한 면역항암 신규타깃(LRIT2, CD300E)을 억제하는 다양한 항암치료제의 독점 개발·상업화를 가능케하는 원천기술특허다.

이번에 등록한 원천특허는 지놈앤컴퍼니 신약개발플랫폼인 지노클(GNOCLE™)을 통해 발굴한 다수의 신규타깃(Novel target) 중 최초로 등록된 건이다. 회사는 신규타깃기반 면역항암제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향후 해당 원천특허관련 면역항암제를 개발하는 국내외 신약개발제약사를 대상으로 원천특허에 대한 지적재산권 수익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2건의 신규타깃 원천특허 등록은 지놈앤컴퍼니가 자체발굴한 신규타깃의 우수성과 차별성을 인정받은 결과로, 지놈앤컴퍼니는 향후 신규타깃기반 면역항암치료제를 독점 개발·상업화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이를 기반으로 지놈앤컴퍼니는 향후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신규타깃기반 면역항암제 기술이전 협의과정에서 보다 유리한 입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2020년 글로벌제약사 길리어드(Gilead)는 피오니르 이뮤노테라퓨틱스(Pionyr Immunotherapeutics)의 신규타깃기반 면역항암제의 잠재력을 인정해 해당 파이프라인이 전임상단계임에도 약 2조원 규모 파트너십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지놈앤컴퍼니 배지수 대표는 “이번 신규타깃의 원천특허 획득을 바탕으로 다수의 신규타깃에 대한 원천특허를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것” 이라며 “마이크로바이옴 면역항암제 이외에도 다수의 신규타깃 발굴을 통한 면역항암제 개발에서도 독보적인 성과를 달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지놈앤컴퍼니는 신규타깃을 발굴해 다수의 First-in-class 신규 면역관문억제제 파이프라인을 연구개발 중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북경한미약품 연구소장이었던 차미영 연구소장을 영입하는 등 차별화된 연구개발역량을 확충해왔다.

한편, 글로벌 항체치료제 시장에 관한 Reportlinker의 2019년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5년까지 항체치료제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CAGR)은 12.8%로 고성장하고 있으며, Journal of biomedical science에 기고된 리뷰 논문에서는 2025년까지 USD 300bn(한화 337조)까지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 # #

▶지놈앤컴퍼니 소개

지놈앤컴퍼니(Genome&Company)는 2015년 설립 이후 마이크로바이옴 면역항암제 글로벌 리더로서 면역항암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및 신규 타겟 면역관문억제제 등 면역항암제 분야 차세대 혁신 신약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올해 8월 미국 바이오테크 싸이오토의 인수로 뇌질환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로의 글로벌 신규 파이프라인을 확충하는 연구 개발에서 생산까지 가능한 글로벌 마이크로바이옴 헬스케어 그룹으로의 도약을 위해 선도적으로 시장에 도전하고 있습니다.